[세계일보]국민 10명중 6명 “혐오에서 안전하지 못해”…“근데, 난 혐오표현 안써요”

[혐오의파시즘-국민의식조사]② 국민이 느끼는 혐오 현황과 실태

올 한해 ‘혐오’가 우리 사회를 ‘갈등 공화국’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홍대 누드모델 몰래카메라 사건, 이수역 폭행 사건 등을 둘러싼 남녀 간의 성 대결과 퀴어 축제 찬반 갈등, 다문화 가정을 향한 차별적인 시선 등 성별, 성적 취향, 인종, 종교 등 자신과 다름을 바탕으로 한 혐오는 사회갈등과 증오 범죄를 키우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국민 60% 이상, “혐오 발언·행동에서 안전하지 못해”

대한민국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혐오 발언·행동에서 안전하지 못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세계일보가 비영리 공공조사 네트워크 ‘공공의창’과 함께 여론조사업체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진행한 ‘혐오의 파시즘 현상 국민의식조사’ 결과(신뢰수준 95%, 최대허용오차 ±3.08%P)에 따르면 ‘주변에서 혐오적인 발언이나 행동에서 안전하다고 느끼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1.2%는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에 반해 ‘안전하다’는 응답은 26.7%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1%였다.

원문출처 : 세계일보
http://www.segye.com/newsView/20181227004565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