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국회의원 만족도 대전 40.5%, 세종 36.7%, 충남 43.0%

국회의원 활동 잘못한다잘한다보다 많아

불만족 47.9%, 만족 40.1%, 모른다 12.0%

만족도 대전 40.5%, 세종 36.7%, 충남 43.0%

총선 1년 앞두고계속되는 국회 파행 영향인 듯

시민미디어마당세종리서치 20194월 정례조사 발표

 

2020년 4.15 총선을 1년여 앞둔 시점에 현역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에 대해 충청권 주민들은 대체로 불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김영호)과 (주)세종리서치(대표 권주한)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충청권 주민 5,284명을 대상으로 현역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서 이 같은 결과가 도출됐다.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47.9%가 ‘불만족한다’고 응답해 ‘만족한다’는 응답자 40.1%보다 높게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2.0%였다. 여성(44.2%) 보다는 남성(51.7%)의 불만족이 많았으며 특히 연령별로 20대의 부정적 평가가 65.6%에 달해 가장 불만족해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세종지역 주민의 절반 이상인 54.1%가 불만족으로 응답해 3개 시·도 가운데 국회의원 활동에 가장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긍정답변은 36.7%에 불과했다. 여성(51.7%) 보다는 남성(56.7%)이, 읍면지역(41.0%) 보다는 동지역(60.6%)에서 불만족 응답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70.2%)가 가장 불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응답했다. 현재 세종지역구 현역인 이해찬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대전지역의 경우도 불만족 응답이 47.0%로 만족 응답 40.5%에 비해 높은 편이다. 여성(42.5%) 보다는 남성(51.5%)이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20대(65.2%)의 불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충남의 경우는 국회의원의 의정활동에 대해 부정(42.7%) 평가보다는 긍정(43.0%) 평가가 약간 높았다. 여성(42.6%) 보다는 남성(43.5%)에서 긍정 평가가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53.7%)에서 만족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반면 20대에서의 만족도는 27.2%에 불과했다.

김영호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은 “2020년 4.27총선을 1년 앞두고 현역 국회의원들의 의정활동에 대해 점검해 보는 조사를 실시했다”며 “최근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여파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는 높았고 특히 젊은층의 불만족도가 매우 높은 특징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RDD 100% 방식으로 지난 4월 19일부터 20일까지 19세 이상 대전시 1,506명, 충청남도 3,477명, 세종시 301명 등 모두 5,28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통계분석은 각 변수별로 교차분석을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3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대전 ±2.53%p, 충남 ±1.66%p, 세종 ±5.65%p이다. 자세한 내용은 (주)세종리서치와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시민미디어마당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 2015년 문화관광부 인가를 받아 설립된 미디어 연구소로 2017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예비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각종 미디어연구 및 교육, 세미나 사업 등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 ㈜세종리서치는 지난 2015년 대전에 설립된 여론조사 전문기관으로 2017년 8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대전지역 최초로 공식 등록하면서 2018년 6.13지방선거 당시 100여차례 선거여론조사를 실시해 신뢰도를 높여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